홈으로 사이트맵 관리자이메일
관련뉴스
실자료
HOME > 자료실> 관련뉴스
 
 
"어쩐지 단속 안 됐더라니" 유흥업소 돈 받은 경찰관 구속
 
2017.08.08
 
"어쩐지 단속 안 됐더라니" 유흥업소 돈 받은 경찰관 구속

송고시간 | 2017/08/02 14:42

수백만원 뇌물수수…"단속 부서 떠났지만, 직무 관련성 있어"

(의정부=연합뉴스) 권숙희 기자 = 유흥업소 업주들로부터 수백만원의 뇌물을 챙긴 50대 경찰 간부가 구속됐다.

돈을 준 업소들은 실제로 2년 동안이나 성매매 단속에 적발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.

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수수 혐의로 고양지역 파출소장으로 근무 중이던 a(58) 경감을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.

또 a 경감에게 뇌물을 준 혐의(뇌물공여) 등으로 유흥주점 업주 b(58)씨를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업주 2명을 추가로 불구속 입건했다.

뇌물사건 수사 과정에서 경찰은 고양지역 오피스텔 성매매업소도 적발해 업주 c(38)씨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업소 관계자 11명도 불구속 입건했다.

a 경감은 지난 1∼3월 b씨 등 성매매 단속 대상인 유흥업주들로부터 수백만원의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.

앞서 경찰은 a 경감이 전임 근무지 부하 직원들에게 특정 업소들을 잘 봐주라고 했다는 내용의 내부고발이 접수됨에 따라 a 경감에 대한 감찰조사를 벌여 직무 고발했다.

실제로 b씨 등이 운영한 업소 3곳은 a 경감이 해당 업무를 하던 2015년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2년 동안 한 차례도 단속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. 이후 a 경감이 파출소장으로 자리를 옮긴 뒤인 지난 3월 한 업소만 단속을 당했다.

이들은 "나중에라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서 그랬다"며 돈을 준 사실을 시인했다.

경찰은 또 유흥업소와의 통화내역이 드러난 고양지역 경찰서 소속 d 경정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었으나 d 경정은 자신의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졌다.

경찰 관계자는 "단속 업무를 하는 부서를 떠난 뒤 받은 돈이지만, 직무 관련성이 충분히 있는 것으로 보인다"며 "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엄정한 수사를 하겠다"고 밝혔다.

suki@yna.co.kr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2017/08/02 14:42 송고
 
"상습적 성폭력" 졸업생 폭로…용화여고 교사 18명 징계
성매매 업소 단속정보 유출한 경찰관 구속
 
목록
 
 
 
 
  여성가족부 서울특별시
해피빈